200만원 대출 :: 용산역 맛집)이화수 전통육개장
반응형

안녕하세요.


요즘은 데이트하러 용산에 자주가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용산역 아이파크몰의 한 식당에서 먹은 육개장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가게 이름은 이화수 전통육개장 입니다.


포스팅하면서 찾은건데 체인점이더군요.

이화수는 아이파크몰 2층 식당가 끝부분즈음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토요일 저녁 9시쯤들어가서 손님이 얼마 없었습니다.


메뉴판은 위와 같습니다.


솔직히 저는 여기서 두 번먹어봤는데 두 번다 전통육개장만 먹었습니다.


태어나서 이렇게 맛있는 육개장은 처음먹어봅니다.


저에게 육개장은 원래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존재였는데


여자친구와 용산에서 아침 데이트를 즐길 때 먹을게 없어서 이리로 들어갔었는데


와 이건 세상에 없는 맛이었어요.


정말 우연히도 육개장 맛집을 찾아냈어요.


밑반찬은 조촐합니다.


콩나물 배추절임 깍뚜기가 전부죠.


밑반찬은 거들뿐이죠.


비쥬얼은 노말합니다.


특징이 있다면 파가 많이 있군 정도?


육개장 속에 당면이 있네요.


저는 맛을 알아버려서 노말한 비쥬얼 따위는 보이지 않네요


고사리 처럼 얽혀있는 소고기도 있습니다.


사실 주인공은 당면도, 소고기도 아니고 국물입니다.


이 국물이 진짜 이승의 맛이 아닙니다.

(맵다는말은 아닙니다)


국물을 한술 떠서 입에 넣어보면 빨간 국물색깔에 비해 짜지 않네?


약간 닝닝한것 같기도 하고..??라는 생각이듭니다.


그리고 그 국물을 삼키면 마치 계란국 처럼 부드럽게 삼켜집니다.

(실제로 계란이풀어져 있긴 합니다)


삼킬때의 느낌은 목구멍에 봄바람이 부는 느낌입니다.


아무런 이질감없이 삼켜지더라구요.


여기에 파의 맵지않으면서도 깔끔한 향이 입안 가득 풍깁니다.


마냥 국물만 떠먹어도 될 정도로 간이 쌔지 않습니다.


제가 절대미각은 아니지만 조미료로 맛을내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빈 그릇 보이시죠?


다 먹었습니다 보통 저는 이렇게 국물이 많은 음식은 국물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밥을 다 먹고도 국물이 자꾸 생각나서 계속 먹었습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면, 저는 태어나서 이렇게 맛있는 육개장은 처음먹어봅니다.


원래 육개장이라는 음식이 집에서나 먹지 밖에까지 나와서 먹는 음식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이런 맛집에서 만드는 육개장은 정말 매일매일 먹어도 안질릴것 같아요. 


여러분 진짜 용산역에서 식사하실일 생기시면 이화수에서 전통육개장 한번 드셔보세요.


정말 세상에 없는 맛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선입견만 없으시다면 누구나 좋아할 것이라고 장담하지요.


아니 선입견이 있다고 하더라도 한번 드셔보시면 잊을 수 없을 겁니다.


'단골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도맛집)운정이네  (0) 2017.04.01
제주도 맛집)슬슬슬로우  (0) 2017.03.28
용산역 맛집)이화수 전통육개장  (0) 2017.03.20
외대맛집) 내가찜한닭 방문기  (0) 2017.03.05
평택역)풀잎채 방문기  (1) 2017.02.28
아웃백 방문  (0) 2017.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