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원 대출 :: '목숨' 태그의 글 목록
반응형

 

이야기는 1972년 베트남전에서 한국군들이 겪었던 일이다.

로미오 포인트 지점에서 사망한 수색대원들에게 자꾸

무전이 걸려오는것.

수색대원들이 로미오 포인트 지점에서 겪었던 이상한 일들.

그리고 , 실제로 연합군이 적었던 일기를 가져와보았다.


1971년 6월 20일

긴 전쟁은 이제 서서히 막바지에 다다른 것 같다. (중략)

그나마 미군은 대부분의 병력을 철수시킨 상황.

현재 남은 부대는 경비여단과 수송대 중심의 비 전투

병력들이다. 지금도 전투 병력이 남아 있는건 한국군뿐.

이미 5천의 젊은 병사를 잃은 한국정부는 미군마저

떠난 이 곳에 또 얼마나 많은 목숨을 바치려는 것일까.

20:42pm R-Point에서의 전투 소식이 도착했다.

전투에 투입된 인원 총 213명 중 사망 212명.

생존자는 폭파로 두 다리를 잃었으며, 폭약의 파편이

튀어 실명한 상태이다. 현재 전투기록 중 최악의 상황이다.


1971년 11월 22일

오늘 새벽 02:17.

한국군 사령부에 알 수 없는 무전이 수신됨.

한국군 내부의 소식을 전달해주는 ‘조’는 놀라운

표정으로 비명을 지르는 무전이 수신되었다는 말만

남기고 황급히 사라져버렸다.

비명을 지르는 무전이라니.(중략)

결국 ‘윌’은 카메라를 나에게 던져준 채 뉴욕으로 떠났다.

이제 여기에 기자단은 오직 나뿐이다.


1971년 12월 3일

오늘 새벽 03:15분.

또다시 지난 번 그 괴 무전이 수신되었다고 한다.

조’는 더 이상 입을 열지 않는다.

그에게 100달러짜리 지폐를 쥐어주고 발신장소가

어디인지 물었다. 놀랍게도 발신장소는 지난번 최악의

사상자를 내었던 R-point.(중략)

여기 저기서 R-point 이야기로 술렁이고 있다.

다들 놀란 표정이다.

어젯밤 전쟁 중 죽은 사람이 다시 좀비로 고향에

돌아온다면 윌과 주고받았던 농담이 생각난다.(중략)

한국군 강 대위의 면회를 신청했다.

그는 지난 R-point전투의 유일한 생존자이다.

두 다리와 두 눈을 잃어버린 그는 현재 아무런

진술도 하고있지않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전투

후유증에 의한 정신착란증세를 겪고있다고도 한다.

하지만 그의 진술이 필요하다.

그가 R-point 밀림에서 본 그것이 이 알 수 없는 사건의

실마리라는 생각이 든다.


1971년 12월10일

오늘 강 대위의 면회가 수락되었지만 그는 조금도 입을

열지 않는다. 아마도 상부의 지시를 받은 듯하다.

그저 같은 병실을 쓰는 최태인 중위와 한국어로 무어라

주고받을 뿐. 그러나 역시 중요한 이야기는 아닌 것 같다.

최중위와 복도에서 몇 마디 이야기를 나눴다.

뜻밖에 그는 능숙한 영어를 구사한다.

그가 말하길, 강대위는 R-point에서 일어난 일은

조금도 말하려 하지 않는다고 한다.

강 대위가 마지막으로 본 그것이 나는 궁금하다.(중략)


1971년 12월 31일 20:30

가슴까지 빠지는 늪지대를 지나야 했지만 다행히

카메라는 방수포 덕에 젖지 않았다. 그러나 전방 5M 앞을

식별할 수 없는 안개 때문에 밀림 속에서 캠프를 치기로

결정. 모기떼들에 다들 곤욕을 치르고 있다.

바르는 모기약을 써 보지만 이곳 모기들에겐 향수처럼

느껴지는 모양이라는 병사의 말에 다들 웃고 만다.(중략)

오후, 늪지대를 지나 목격한 비문이 궁금해진다

그 비문에 새겨진 중국문자들의 의미를 묻자

최 중위는 ‘不歸 - 돌아갈 수 없다’라는 뜻이라고 말해준다.

지난 프랑스와의 독립전쟁 당시 세워진 비석 같다.(중략)

어제 본 시신들과 죽어가던 소녀병사.

실종된 병사들로부터 걸려온 무전.

그리고 이상한 글씨가 쓰여진 비문까지.

하지만 수색대원들은 이런 것들보단, 7일후 돌아갈

생각뿐인 것 같다.

그러나 내가 떠나기 전 나에게 Rice Paper를 팔던

노파는 R-point의 밀림에서 수십 년 전에 600명의

프랑스 병사가 사라진 일을 이야기해주었다.

노파는 베트남의 피를 손에 묻힌 자는 그곳에서 돌아올

수가 없다며 나에게 가지 말 것을 권했었다.

하지만 나는 루터교를 신봉하는 아일랜드 인이다.

그러한 근거 없는 이야기는 믿지 않는다.


1972년 1월 1일 R-point 수색 2일 째 13:00pm

베트남 오지에서 새해를 맞는다.

오늘은 마치 고대 아즈텍 문명을 찾아 나선 탐험대원이

된 듯한 느낌이다.

동이 트고 온도가 올라가자 두껍게 깔린 안개가 사라졌다.

안개가 걷히자마자 우리 코앞에 프랑스 풍의 거대한

석조건물이 서 있었다.

우리가 수색기간동안 이용할 거점 지역이다.

오랜 기간동안 아무도 살지 않았던 듯 검붉은 이끼가

잔뜩 끼어있다. 내부도 음침하기 짝이 없다.

수십개의 복도가 갈라져있어, 한번 잘못 들어서면

제자리로 돌아오기도 힘들다‘. (중략)

어젯밤엔 무전기가 고장나, 한밤에 작은 소동이 있었다.

다들 이곳에 들어온 후 민감해져가고 있다.


1972년 1월 1일 R-point 수색 3일 째 20:05pm

조금 전 내가 본 것은 대체 무엇인가?

거점 지역 7시 방향 갈대 숲 사이.

'그것'을 무엇이라 해야 하나? '그들'이라고 해야하나...?

옅은 안개가 있었지만 그것은 안개는 아니다.

절대. 그리고 딸랑거리는 방울소리가 끊이지 않고 들린다.

나만 듣는걸까?(중략)

저녁시간, 구석에 말없이 앉아있는 조 상병의 시선이

불안하게 떨리는 것을 보았다. 그도 내가 본 것을 본 걸까?

도대체 누가 내 말을 믿을 것인가?

21:19pm

밤이 되자, 갑자기 비와 함께 번개가 몰아치기 시작했다.

최중위가 갑자기 밖으로 뛰어나갔다.


1972년 1월 2일

1월 2일 17:27pm R-point 수색 작전 중 첫 사망자 발생.

예리한 철사줄로 저택 지붕에 목이 매달린 정일병의

시체를 저택앞에서 발견했다.

한국군 본부로 긴급하게 무전을 송신.

나는 더욱 놀라운 소식을 접했다.

아버지의 사망. 두 죽음 앞에 나는 정신없이 이 대령이

보내준 헬기에 올라타고 R-point를 빠져 나왔다.(중략).

현재 시간 14:30pm 뉴욕 발 비행기 출발 20분전

2시간 전, 난 CID 이 대령으로부터 이별 선물을 받았다.

어제 발견된 R-point 수색 작전 첫 사망자는 이미 6개월

전 실종된 부대원 중에 한 명이라는 것.

그러나 불과 2일 전, 난 그와 담배를 나눠 피웠었다.

아니, 그런 것 같다.(중략)

난 내가 본 것을 머리에 담아두지 않는다.

이해하려는 부질없는 노력도 하지 않는다.

그래야만 전쟁은 기록될 수 있다.

현재는 알 포인트 지점은 접근 금지 되있다.

중략한 부분은 상상하지 않는게 좋을 것이다.

 

 

출처: 공미니

'재미진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인보우 프로젝트(순간이동 실험)  (0) 2016.12.13
심해 탐사일지  (0) 2016.12.07
세상에서 가장비싼 물질? Top19  (0) 2016.12.06
일루미나티 카드의 예언?  (0) 2016.12.06
세상에서 가장 검은 물질?  (0) 2016.12.04